9월 2nd 리콜정리. 지프, 닷지, 피아트, 크라이슬러, 벤츠 등.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7월 수입차 판매순위. Lexus ES300h, 일본 브랜드의 강세.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8월 1st 리콜정리. 쌍용, 아우디, 벤츠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7월 3rd 리콜정리. 애스턴마틴, 벤츠

7월 3rd 리콜정리. 애스턴마틴, 벤츠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월 5th 리콜 정리. 독일 3사 리콜(아우디,벤츠,BMW)

6월 5th 리콜 정리. 독일 3사 리콜(아우디,벤츠,BMW)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월 3rd 리콜정리. 현대&기아 자동차 대량 리콜.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월 2nd 리콜정리. Benz, 미쓰비시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월 3rd 리콜정리. 토요타, 렉서스, 재규어, 벤츠 등



















































#렉서스 #토요타 #닷지 #크라이슬러 #재규어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포드 #링컨 #푸조 #시트로엥 #벤츠 #스즈키

#sv650a #e300 #e350 #citroen #peugeot #escape #focus #mkc #mustang #디스커버리 #스포츠 #이보크

#재규어xe #재규어xj #재규어xf #300c #듀랑고 #다코타 #시에나 #es350 #ktamg #수입차 #정비 #겟잇파워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매번 센터에 방문할 필요없이~#벤츠 리모콘키 배터리 교환하기




키가 작동하지 않을 때 가장 먼저 의심해 볼만한 사항은 당연히 배터리인데도 벤츠를 비롯해서 수입차는 키의 가격만해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고, 잘못 건드렸다가 망가지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 때문에 직접 교환하는 것에 엄두를 내지 못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고로 매번 번거롭게 센터에 방문해야 했던 리모콘 키의 배터리 교체. 여기서는 아주 간단한 벤츠 리모콘키의 배터리 교환방법 영상을 준비해보았습니다. 리모콘에 들어가는 배터리도 천원 대에 쉽게 구입이 가능하고 교체방법도 쉽고 간단하니 직접 한번 해보세요. J

 





이해를 돕기 위해 사진으로 다시 한 번 보도록 하죠.^^




 1. 기계식 키를 분리하기 위해서는 보이시는 레버를 내려서 키를 분리해주세요.

 




이렇게 쉽게 기계식 키가 분리가 되는데요. 항상 전자식 키만 이용하다 보니 기계식 키가 있다는 사실도 모르는 분이 많더군요. ;) 비상 시를 대비해서도 이 정도는 꼭 기억해주세요.

 

 



2. 사진에서 자세히 나타나지는 않지만 안 쪽을 보면 분리한 기계식 키가 들어간만한 크기의 작은 홈이 있습니다.


 



3. 여기에 키를 넣어서 밀어주기만 하면 달칵하며 덮개가 열립니다.

 




이 부분을 밀어주면서 덮개가 열리는 아주 단순한 구조입니다. 그만큼 쉽고 고장도 적다는 장점이 있지요.





덮개가 고정되는 부분을 키로 이렇게 밀어내는 방식입니다. 여기까지 진행하셨다면 이미 분리하기 끝입니다.


참고로 벤츠 리모콘키의 배터리규격은 'CR2025'이며 마트에서 1천원 대에 쉽게 구입하실 있으니 배터리로 교환해서 역순으로 조립만 해주시면 됩니다. 쉽지만 유용하니까 기억해두시고 다음에 직접 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벤츠는 은색, 페라리는 레드가 진리라고?자동차 색깔에도 아이덴티티가 있다. "국가를 대표하는 자동차 컬러들"

 

 

 

자동차하면 떠오르는 색깔이 있으신가요? 예전과 달리 요즘에는 자동차 브랜드에서 출시하는 색상도 참 다양하고 각자 개성이나 취향에 따라 선택의 폭도 참 다양해졌습니다. 또한 자동차 컬러에도 시기에 따라 유행하는 색이 달라서 최근에는 블루계열, 브라운이나 오렌지계열이 인기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블루계열이 가장 많이 판매되고 있냐하면 그건 절대 아닙니다. 많이 팔리는 편이긴 하겠지만 그런계열의 차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다고 보는게 맞을 것 같기도 하구요. 기본색상을 제외하고 많이 팔린다라고 말하는게 나을 것 같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여전히 국내에서 최고의 자동차 인기컬러는 흰색, 검정 그리고 은색 순이기 때문입니다.(비단 우리나라의 이야기만은 아닙니다.) 결국 자동차를 선택할 때의 기준은 아직은 무난함인 셈입니다.

 

벤츠 = 은색, 페라리 = 빨간색의 공식?

하지만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많이들 아시겠지만 특히 수입차에는 ‘진리(?)의 컬러’ 같은 것이 있습니다. 이 브랜드는 이 색상이지! 라고 말할 수 있는 요즘 말로 리스펙트(respect)하는 그런 공식 같은 것이 오래 전부터 존재해왔던 것이죠. 일종의 아이덴티티가 반영된 자동차컬러들이기 때문인데요. 그리고 이러한 이미지는 유래를 떠나 무의식 중에 많은 사람들에게 인식되고 있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페라리’하면 빨간색이 먼저 생각나고 ‘벤츠’하면 은색을 먼저 떠올리게 되기도 합니다. 그 뿐만 아니라 브랜드의 대표컬러들은 그들의 속한 국가전체를 상징하게 되기도 하는데요. 독일을 대표하는 자동차컬러가 바로 은색인 것이 그 예입니다. 한가지 색깔이 그 국가의 자동차컬러를 대표하게 된 것의 유래는 과거의 레이싱대회가 국가대항전 성격이 강했던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말하자면 자동차색깔이 일종의 국가별 유니폼 역할을 했었던거죠. 

 그 결과 오늘날에는 ‘국가명+대표컬러’를 합성한 이름인 저먼실버(German silver), 이탈리안레드(Italian red), 프렌치블루(French blue), 브리티시그린(British green)같은 말들이 일반적으로 쓰이게 됩니다. 그리고 이 컬러명 앞에 'Racing'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예: 이탈리안 레이싱 레드(italian racing red)) 

 

 ■ 금속 본연의 색. 독일의 저먼실버(German Silver), 실버애로우(Silver arrow)

 

 
이미 언급한 것처럼 독일자동차를 상징하는 색깔은 바로 은색(silver)입니다. 그 증거로 벤츠나 아우디의 신차 컨셉디자인이나 기본색상도 대부분 은색을 채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벤츠의 심볼이 은색이 된데에는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그 유래는 1934년 F1대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벤츠는 W25라는 흰색의 머신을 들고왔습니다. 그러나 출전규정이었던 750kg을 초과하여 출전자체가 어려워진 상황이 발생하였고 무게를 조금이라도 줄여보고자 흰색의 페인트까지 벗겨내게 됩니다. 그 결과 750kg로 가까스로 무게규정을 통과하여 이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는 페인트가 벗겨져 그대로 노출되었던 그 은색은 벤츠를 상징하는 컬러가 됩니다. 그리고 그 때의 W25는 그 형상과 더불어 빛에 반사되는 은색의 광채로 달리는 모습이 마치 날아가는 은색화살과도 같았다해서 실버애로우라는 애칭도 얻게되었고 그 이름을 따서 이 컬러를 실버애로우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게다가 당시 F1이 지금과 달리 일종의 국가대항전의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이 컬러는 곧 독일을 상징하는 컬러, 저먼실버(German Silver)가 된 셈입니다. 사실 이야기에는 여러가지 논란이 있습니다. 픽션이라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기도 하죠. 하지만 설령 만들어진 전설이라고 할지라도 독일을 대표하게된 실버애로우 컬러를 유명하게 만든 것은 이 스토리가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분명합니다. (참고로 당시 대회 벤츠의 라이벌이었던 독일의 아우토유니온(현재의 아우디) 또한 도색을 하지 않은 채 출전했습니다.)

 

 

 

 
그런데 은색에 대한 인식은 국가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급스러운 이미지나 연륜이 있는 중후한 멋이 있다고 여겨지는 편이니까요. 반면 독일자동차에서의 은색컬러는 럭셔리한 이미지보다는 금속 본연의 색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 의미 또한 고급스러움이나 외적인 부분보다는 기능에 중점을 둔 이미지가 더 강합니다. 그리고 산업적인 측면, 금속을 다루는 기술이 전부터 남달랐던 독일의 이미지와도 부합되는 컬러인 셈이죠.

 

 ■ 뜨거운피. 정열의 이탈리아를 닮은 이탈리안레드(Italian Red)


 

 

 페라리는 역시 레드! 자동차를 잘 모르는 분들도 페라리하면 빨간색이 가장 먼저 생각나실 겁니다. 그 이유는 마찬가지로 F1이야기를 안할 수가 없는데요. 말씀드렸다시피 1900년대 중반까지 F1은 지금은 올림픽처럼 국가의 명예를 건 국가대항전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이탈리아 브랜드인 알파로메오, 마세라티, 페라리도 역시 국가를 상징하는 컬러를 입고 출전했습니다. 그 유래는 1907년 레이스에서 빨간색 이탈라가 우승하면서부터 시작하게 되었고 그 후 본격적으로 이탈리아의 컬러 ‘Rosso corsa(racing red)’가 쓰이게 됩니다. 이탈리아의 붉은색은 국기인 3색기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도 하죠. 이 붉은 색은 뜨거운 피를 상징하면서 이탈리아 특유의 정열적인 이미지와도 부합되는 컬러입니다.

 

 

 


 
이 컬러는 엄밀히 말하자면 단순한 빨간색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전 미술전공자가 아니여서 말로 설명하기는 좀 어려운데 뭐랄까...좀 더 화사하고 세련된 느낌이랄까요. 페라리가 화면빨(?)을 더 잘 받기 위해서 좀 더 밝게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와 함께 그 누구보다도 페라리가 빨간색을 더 충성스럽게 레이싱에서 사용하는 덕분에 ‘이탈리안(레이싱)레드’는 흔히 ‘페라리레드’라고 불리고 있기도 합니다. 

 

 

 


 
이탈리안레드를 입힌 커피머신계의 페라리라고 불리는 이태리의 라마르조꼬입니다. 이처럼 이미 자동차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과 디자인에 널리 쓰이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자동차도 아주리군단, 프랑스의 프렌치블루(French Blue)

 

 
프랑스자동차를 상징하는 컬러는 블루, 즉 ‘프렌치블루’입니다. 프랑스의 옷을 입고 참가했던 르노, 푸조의 레이싱컬러와 프랑스 브랜드였던 부가티의 컬러이기도 합니다. 프렌치블루는 울트라마린 블루와도 같은 색으로 우리나라 말로 하면 광채가 있는 군청색입니다. 프랑스에게 있어서 블루는 레이싱이 있기 훨씬 이전, 왕정시대부터 프랑스를 대표하던 색깔입니다. 이 푸른색은 지중해의 푸른하늘을 의미한다고도 하는데요. 자동차 뿐만 아니라 여러 분야에서 프랑스를 대표하는 컬러로 쓰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녹색을 사랑하는 영국, 영국 브리티시그린(British Green) 



  영국을 상징하는 브리티시그린. 우리나라에서는 그렇게 일반적인 자동차컬러는 아닌 편이지만 미니(Mini)의 그린컬러는 워낙 인기가 많은 편이어서 익숙한 분들도 있을 겁니다. 그리고 구형 랜드로버를 기억하시는 분들은 녹색의 이미지가 강하게 떠오르는 분들도 있으실텐요. 그 뿐만 아니라 재규어, 애스턴마틴, 로터스 등 영국출신 브랜드에서 애용하는 컬러입니다.

 

 

 

 영국이 국적색으로 그린을 칠하게 된데에도 유래가 있습니다. 1900년대 초반 레이싱 대회인 고든 베넷 컵은 전년도 우승자의 국가에서 대회가 치뤄지는데 1902년 대회에서 셀윈 엣지가 우승을 하면서 다음년도 개최국이 되었지만 당시 영국정부는 자동차대회를 금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영국에서 경기를 치를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결국 영국과 달리 레이싱 대회에 호의적이었던 아일랜드에서 경기를 치르게 되는데 우승자 셀윈엣지와 영국자동차협회는 이에 감사하는 뜻으로 아일랜드의 국화인 샴록(클로버)을 상징하는 ‘샴록 그린’으로 자동차를 칠하게 됩니다. 그 후로 다양한 톤의 녹색컬러가 영국자동차 컬러로 사용되다가 1920년대 르망24에서 부가티로 우승을 할 때의 다크그린이 브리티시 그린으로 굳어지게 되었습니다. 즉, 영국을 상징하는 전통적인 브리티시그린은 광채가 없고 어두운 녹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날에 와서는 다시 다양하게 변형되어 사용되고 있습니다. 벤틀리 수석 디자이너인 한국인 이상엽님이 디자인한 벤틀리도 녹색이었는데요. 영국의 벤틀리에 기존 전통적인 솔리드한 그린이 아닌 광택이 있는 메탈릭한 그린을 사용했습니다.

 

 

■ 레이싱에 참가했던 국가들이라면.. 그 외의 자동차 국적색


 
그 외에도 레이싱에 참가했던 국가들이라면 대부분 국적색을 갖고 있었습니다. 앞서 소개한 4개 국가 외에도 벨기에의 노랑, 네덜란드의 오렌지색처럼 단색인 경우도 있지만 패턴이나 도형이 들어간 형태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일본과 미국입니다. 일본은 처음 F1에 출전했던 혼다가 일장기의 그 색과 유사하게 흰바탕에 빨간색 원을 칠한 것을 시초로 흰색과 빨간색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국적색이라고 할 수 있고 미국흰색과 푸른색이 교차된 스트라이프을 칠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일본 등의 레이싱컬러는 레이싱카를 벗어나 양산형 자동차의 기본컬러로 칠해진다거나 다양하게 쓰이지는 않는 편이라서 앞서 말한 4개 국가처럼 레이싱대회를 넘어서 국가를 대표하는 자동차컬러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레이싱 스트라이프의 경우에도 쉐보레 카마로나 머스탱 그리고 전세계 모든 브랜드의 스포츠형 디자인에서 많이 쓰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모델에 따라 색깔이 모두 다른 편이고 특정 모델에 한정되는 편이어서 흰색과 청색을 교차시킨 스트라이프 패턴이 레이싱대회를 넘어 미국차를 대표하는 색깔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네요. 그런 의미에서 보면 무엇을 대표한다는 것 자체가 단기간에 만들어진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앞서 소개한 유럽의 국가들은 초기 레이싱대회를 주도하면서부터 쌓여온 이미지가 전통이 되고 하나의 상징이된 케이스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면 우리나라의 자동차를 상징하는 국적색은 무엇일까요? 아쉽지만 아직 대한민국의 자동차를 상징하는 국적색은 없습니다. 우리나라는 레이싱문화가 발달되어 있지 않은 편이고 뒤늦게 레이싱문화가 발달된다 할지라도 요즘은 국가대항전 성격보다는 기업간의 대결구도의 양상이고 스폰서 도색이 일반적이어서 새로이 국적색을 만들어내기에도 현실적으로는 어려움이 있을 것 같습니다. 단순히 "지금부터 이 색으로 할래!"이렇게 결정되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래도 대한민국자동차를 대표하는 색깔로는 어떤 것이 어울릴까 생각은 해볼 수 있겠죠^^. 스포츠유니폼처럼 붉은색이 어울릴려나요, 아니면 백의민족답게 흰색이 어울릴는지요.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를 꾸욱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D ♬ (댓글도 좋아요!)

 



신고